배너
로고
배너
전체기사
  대기   토양   폐기물   생태계   소음 로그인 회원가입
에코뉴스
대기
토양
폐기물
생태계
소음
인사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창간 축하
기사제보
에코뉴스 > 생태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멸종위기종 양비둘기, 구례에 이어 연천에도 집단 서식 확인
 
김일영 기자 기사입력  2021/11/25 [10:11]

 

▲ 연천군 임진강 주변 무리를 지어 먹이를 먹는 양비둘기

(이그린뉴스 = 김일영 대기자) 멸종위기종 양비둘기 집단서식이 구례에 이어 연천 임진강에서도 확인되었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조도순)은 최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텃새인 양비둘기의 전국 서식 범위를 조사한 결과, 기존 전남 구례군 지역 60여 마리에 이어 경기도 연천 임진강 일대에서도 80여 마리가 집단으로 서식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양비둘기는 1980년대까지 전국적으로 서식하는 텃새였으나, 집비둘기와의 경쟁 및 잡종화 등으로 개체수가 급감하여 2017년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됐다.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조류팀)는 올해 3월부터 8월까지 연천군 임진강 일대 주변 지역을 대상으로 양비둘기 개체군 보전 및 관리를 위한 정밀 분포조사를 실시한 결과 새로운 번식지 3곳(교각 2곳, 댐 1곳)을 발견했다.

    

양비둘기는 최소 2∼3마리에서 최대 30여 마리가 무리지어 생활하고 있었으며, 낮에는 임진강 주변의 물가나 풀밭에서 먹이활동을 한 뒤 밤에는 교각의 틈, 구멍을 잠자리로 이용했다.

 

또한, 연구진은 연천 양비둘기의 집단서식 범위를 파악하기 위해 무리 중 1마리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하여 추적한 결과, 이 개체가 북한지역으로 이동하여 정착한 것도 확인했다.

  

북한으로 이동한 개체는 올해 5월에 부화한 어린 양비둘기로 8월 20일까지 번식지 주변에서 서식한 이후, 8월 21일 북한 강원도 김화군 임남댐 인근 서식지까지 약 70km를 이동하여 11월 3일까지 동일지역에 서식했다.

 

텃새로 알려진 양비둘기의 지역 간 이동에 대해서 현재까지 밝혀진 바가 없으며, 원서식지를 떠나 새로운 서식지에 정착한 것이 이번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무리로 생활하는 양비둘기의 특성을 고려했을 때, 북한으로 이동한 양비둘기 1개체와 함께 연천 지역의 다른 양비둘기 무리도 이동했을 것으로 추측되며, 이는 개체군 단위의 확산 또는 미성숙한 새의 분산 이동을 통해서 지역 집단 간 교류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한다.

 

한편, 국립생태원은 양비둘기의 이번 분포조사 이외에도 양비둘기 서식지 보전에 가장 큰 위협이 되는 집비둘기 관리, 신규 서식지 발굴 등을 위해서 민·관·연 협의체를 운영하고 있다.

 

조도순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연구 결과가 멸종위기종인 양비둘기의 서식지와 개체군 보전을 위한 밑거름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 양비둘기의 성공적인 복원을 위해 관련 연구에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환경지킴이 이그린뉴스는 구독료와 광고로 제작됩니다.

                            계좌 신한은행 이그린뉴스 140-010-124207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1/25 [10:11]  최종편집: ⓒ 이그린뉴스
 
관련기사목록
[양비둘기] 멸종위기종 양비둘기, 구례에 이어 연천에도 집단 서식 확인 김일영 기자 2021/11/25/
[양비둘기] 야생생물 Ⅱ급 양비둘기 2마리 번식 성공 안일만 기자 2018/09/14/
[양비둘기] 멸종위기 토종 텃새 양비둘기, 사찰과 공존 김기석 기자 2018/07/09/
배너
배너
배너
광고

포토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인사말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창간 축하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주)이그린뉴스(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41길 152 발행인·편집인:안일만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석 ☎02)786-0571 FAX:02)786-0573 등록일:2013.7.5 등록번호:서울.아02721 사업자등록번호:110-86-06528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3(주)이그린뉴스.All rights reserved.
Contactwith:ilman@egre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