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배너
전체기사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로그인 회원가입
에코파일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인사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창간 축하
기사제보
에코파일 > 취재현장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화금융사기 범죄 피해 급증, 최근 5년여 사이 3조 원 넘어
조은희 의원, 전화금융사기 대응 및 예방을 위한 선제 대응책 강조
 
안일만 기자 기사입력  2022/09/20 [14:30]

 

(이그린뉴스 = 안일만 대기자보이스피싱 사기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면서 최근 5년여 사이에 피해액만 3조 원이 훨씬 넘는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이같은 전화금융사기 급증은 일반 강력 범죄와는 달리 전화 등 비대면으로 범죄가 이뤄지기 때문에 증거를 잡기가 쉽지 않은 데다 범죄수익이 범죄조직의 총책이 상주하는 중국 등 해외로 빠져나가는 탓에 주범을 검거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경찰청 사진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서울 서초갑, 국회행정안전위원회)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전화금융사기 범죄피해 현황에 의하면보이스피싱 금융사기 규모는 2017년부터 20226월까지 총 171,122건에 372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48,650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도 42,956, 인천 1617, 부산 9,211건 순으로 발생했다. 피해액도 각각 9,730억 원, 7,832억 원, 1,630억 원, 1,604억 원으로 집계됐다.

 

과거 어눌한 조선족 말투가 상징이었던 보이스피싱은 현재 능숙한 표준어 구사는 물론이고 서울 중앙지검이나 금융기관, 경찰 등을 사칭하는 기관사칭형에서부터 대환대출을 미끼로 악성 앱을 설치하게 한 후 스마트폰을 해킹하는 대출사기형에 이르기까지 보이스피싱 수법이 날로 교묘해지고 있다.

 

지난 8월에는 피해자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계좌번호 등의 개인정보가 적힌 가짜 구속영장이 담긴 카카오톡에 속아 현직 의사가 역대 최고액인 41억 원의 사기를 당했고, 택배가 도착했다거나 해외 등지에서 결제가 이뤄졌으니 확인하라는 식의 출처가 불분명한 링크가 담긴 문자메시지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또 경찰청이 수기로 자료를 취합·관리하기 시작한 2018년부터 20226월까지의 편취수법별 보이스피싱 현황을 보면, 계좌이체형 76,183, 대면편취형 52,266, 상품권 등 요구형이 10,512, 피싱혼합형이 4,239, 배송형이 1,127건으로 뒤를 이었다.

 

종전에는 현금을 특정 계좌로 옮기는 계좌이체형 수법이 많았으나, 최근에는 수거책이 피해자를 직접 만나고 돈을 받아서 현금인출기에서 입금하는 대면편취형이 늘고 있는데, 전체 보이스피싱 피해건수 중 계좌이체형은 201889.68%(30,611)에서 202110.85%(3,362)로 비중이 줄었으며, 대면편취형의 경우 20187.46%(2,547)에서 202173.44%(22,752)로 급증한 것을 알 수 있다.

조 의원은 보이스피싱은 경제적인 피해뿐만 아니라 피해자 스스로 사기를 당했다는 자책감에 빠지게 해 자칫 극단적인 선택으로까지 이어지게 하는 등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범죄 수법이 날로 교묘해지고 대담해지는 만큼 금융당국의 현장 안내 및 홍보 활동을 강화하고 범정부 차원에서 전화금융사기 대응 및 예방을 위한 선제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환경지킴이 이그린뉴스는 구독료와 광고로 제작됩니다.

          후원 계좌 신한은행 이그린뉴스 140-010-124207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2/09/20 [14:30]  최종편집: ⓒ 이그린뉴스
 
관련기사목록
[보이스피싱] 전화금융사기 범죄 피해 급증, 최근 5년여 사이 3조 원 넘어 안일만 기자 2022/09/20/
[보이스피싱] 우체국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 "피해금액 795억원" 안일만 기자 2019/10/03/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인사말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창간 축하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주)이그린뉴스(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41길 152 발행인·편집인:안일만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석 ☎02)786-0571 FAX:02)786-0573 등록일:2013.7.5 등록번호:서울.아02721 사업자등록번호:110-86-06528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3(주)이그린뉴스.All rights reserved.
Contactwith:ilman@egre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