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전체기사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로그인 회원가입
에코파일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인사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창간 축하
기사제보
에코파일 > 취재현장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수슬러지 에너지 감량사업, "돈빼먹는 도구"로 전락
처리시설 제기능 못해, 처리비 갈수록 증가 "연 8조7천 억원"
 
안일만 기자 기사입력  2018/12/10 [11:05]
하수처리장 처리비 단가를 낮춘다며 환경부가 추진하고 있는 하수슬러지 에너지 감량화사업이 기술부족 등으로 처리비용을 오히려 가중시켜 예산만 낭비하는  이른바 "돈 빼먹는 도구"로 전락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서울시를 비롯한 경기 인천 등 전국의 하수처리장마다 경쟁적으로 설치하고 있는 슬러지 강제건조시설등  설치비와  시설운영비 등 하수 처리비용이 1년에 약 9조 원에 육박하는 등 갈수록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의 경우 중랑과 서남하수처리장에 815톤/일 규모의 감량화시설을 하고 있는데 내년 3월가동을 목표로 현재 535톤의 시설공사가 진행중이다. 

이 감량화시설 설치에 소요되는 돈은 무려 천억 원에 달한다. 

하수찌꺼기에 포함돼 있는 수분을 전기나 LNG로 건조해 찌꺼기의 무게를 줄여 처리비용을 낮추기 위해서다. 

이렇게 무게를 줄이면 처리비 단가는  톤당 10만원 대로 낮아진다고 한다. 

815톤/일 의 찌꺼기를 감량화하는데 8천150만 원 가량 돈이 들어가지만 감량을 하지않고 매립지에 버리는 것과 비교하면 반입수수료(13만5천원/톤)에서만 1일 2천8백50만 원이 절감되는 셈이다. 

그런데 문제는 이렇게 해놓은 시설들 대부분이 기술력부족 등으로 제기능을 다하지 못한채 제 2의 대기환경 오염을 부추기는데 있다.  

기술과 시설에 대한 사전 검증이 제대로 되지않은 상태에서 감량화설비가 마구잡이로 설치되고 있기 때문이다.

2,200억원의 예산으로 환경부가 추진하고 있는 전국 18곳의 에너지감량화사업의 경우 검증도 제대로 되지않은 기술 적용으로 예산만 크게 낭비하고 있어 문제가 된지 오래다. 

안산하수처리장의 경우 230억원을 투입해 에너지화 시설을 설치했지만 3년도 채되지 않아 제기능을 하지못해  올해 초  60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하자보수까지 했지만 초기에 성과를 거두지 못해 깨진독에 물붓기식의 예산만 낭비하고 말았다. 

에너지 자립화사업에 앞서 기술과 시설에 대한 사전 검증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시범사업지를 21곳이나 선정해 안산하수처리장 등 8곳에 예산을 동시에 퍼주었기 때문입니다.  

예산을 지원해주기에 앞서 1곳의 시범사업지를 골라 사전 검증만 거쳤더라도 1,000억원의 가까운 예산 낭비는 막을 수 있었는데도 말이다.  


하수슬러지를 자원화해 그 양을 줄이고, 동시에 투자한 비용까지 회수하겠다던 당초의 목표 달성이 기술과 시설의 하자 투성이로 국민의 혈세만 빼먹는 도구로 전락하고 있어 이에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10 [11:05]  최종편집: ⓒ 이그린뉴스
 
관련기사목록
[하수슬러지] 경주시 하수슬러지 감량화 시설 입찰, "특정업체 유착 의혹" 김일영 기자 2020/02/26/
[하수슬러지] 서울 한복판에 슬러지 강제 건조시설 왠말 "초 미세먼지 양산 예고" 안일만 기자 2018/12/30/
[하수슬러지] 하수슬러지 에너지 감량사업, "돈빼먹는 도구"로 전락 안일만 기자 2018/12/10/
[하수슬러지] 하수슬러지 에너지화사업,925억 원 혈세낭비 김기석 기자 2016/10/04/
[하수슬러지] 황금알을 낳는 하수슬러지 안일만 기자 2015/02/27/
[하수슬러지] 하수슬러지 처리비 계속 올라 안일만 기자 2015/02/23/
[하수슬러지] 하수슬러지 반입료 165% 대폭 인상 안일만 기자 2014/03/10/
배너

포토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인사말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창간 축하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이그린뉴스(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41길 152 발행인·편집인:안일만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석 ☎02)786-0571 FAX:02)786-0573 등록일:2013.7.5 등록번호:서울.아02721 사업자등록번호:110-86-06528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3(주)이그린뉴스.All rights reserved.
Contactwith:ilman@egre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