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전체기사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로그인 회원가입
에코파일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인사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창간 축하
기사제보
에코파일 > 취재현장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관 청녹, 환경부 책임논란 확산 "인체내 잔류 심각 우려"
국회. 이그린뉴스, 가칭 "청녹문제 해법찾기 세미나" 공동 개최 예정
 
안일만 기자 기사입력  2019/02/04 [09:15]
(이그린뉴스 속보/ 안일만 대기자) 국내 천만여 가구에 설치된 동 급수관에서 치사율이 높은 독극물 청녹이 검출된다는 이그린뉴스의 4년 연속 보도가 나가면서 청동을 급수관 재질로 잘 못 선택한 환경부가 그 책임을 져야한다는 논란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청녹은 인체내 잔류치가 7.9그램에 이르면 죽음을 가져오는 치사율이 높은 맹독성 독극물질로  생존권에 치명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인체내에 유입되는 청녹은 분해되거나 배출되지 않은채 잔류되어 일정량이 초과하면 사망한다는 뜻이다. 

이런 사실을 알면서도 환경부는 그동안  이에 대한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은채 모르쇠로 일관해 청녹피해를 키우는 결과를 낳을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이그린뉴스가 취재를 시작한 2015년 당시 한국급수시설협회가 동대문구 창신동 한 아파트의 동급수관 세척수시료를 한 공인검사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검사에서 청녹이 함유된 구리가(21.744mg/1) 먹는 물 기준치의 21.7배나 초과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위생기준치(0.1mg/L)의 21.7배를 초과한 것으로 수돗물로서의 기능을 완전 상실한 위험 수준이다.
 
환경부가 동관을 수도 옥내 급수관 재질로 정한 것은  지난 1986년, 일부 전문가들의 반대도 있었지만 느선한 기준치 (1mg/L)를 적용해 동관을 급수관 재질에 포함시켰다.  
   
이를 기회삼아 방산업체인 풍산금속은 수도배관용 동관을 대량으로 생산 공급을 시작한다. 

게다가 환경부는 94년 4월 녹물을 문제삼아 아연도 강관의 수도급수관 재질 사용까지 금지해 버렸다.

동관 설치에 날개를 달아준 꼴이여서 풍산금속은 이때부터 옥내외 동급수관의 폭발적인 수요증가로 천문학적인 수익(수조원 대 추정)을 올리게 되었다. 

하지만 청녹의 문제를 우려해 환경부는 2012년 7월, 뒤늦게 수도자재인 구리의 위생기준을 종전 1.0mg/l에서  0.1mg/L으로 10배나 강화한다.

풍산금속은 이 강화된 위생기준을 맞추기가 어렵게 되자 동관 생산을 스스로 포기해 급수용 동관설치가 이때부터 사실상 끝나게 되었다.   

하지만 이 기간중에 동관 설치 가구수는 1,000만여 가구에 이르게 되었다. 

이때문에  주민들은 동관을 통해 나오는 수돗물을 식수와 생활용수로 사용하면서 체내에 청녹 잔류누적치가  갈수록  증가해  생명의 단축 위협에 내몰려 왔다.

가습기 살균제 사망 피해가 단기간에 일어난 사건이라면 청녹은 장기간 서서히 닥칠 수 있는 사망 피해사건이 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그린뉴스를 통해 이런 사실들이 알려지면서 일부 주민들은 자신의 건강 피해를 우려해 자부담으로 동관 세척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동관의 청녹을 완전히 제거하기엔 역부족이다.
 
최근 자비로 급수관 청소를 마친 서울 도봉구의 한 주부는 이그린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세척수의 색깔을 보고  너무 놀랐다"며, "이런 오염물질이 함유된 수돗물을 20년 이상 식수와 생활용수로 사용해온 것에 대해 무슨 말을 해야할지 당황스럽다" 고 했다.

"미래세대를 이어갈 아이들에게 그동안 이 물로 양치질을 하고 샤워를 시키고 식수까지 사용하게해 너무 너무 미안하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또 다른 주부는 이런 수돗물을 마시고 체내에 청녹의 잔류치가 얼마나 누적되어 있을지 걱정스럽다며 앞으로 청녹의 잔류치 증가로 인한 주민들의 건강 피해에 대해 정부가 전적으로 그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환경부는 천만여 가구의 동관설치 주민들에게 진행되고 있는 이런 청녹피해 발생 우려에 대해 더 이상 모르쇠로 일관하지 말고  더 늦기 전에 그 치유법을 찾아 내 놓아야 할때다. 

국회와 이그린뉴스는 청녹 오염의 해법을 찾기 위해 의학계와 연구기관 업계 등 전문가를 초청해 가칭 "동관 청녹의 오염실태와 문제점 그 대안 찾기 세미나"를 공동으로 2월안에 개최할 예정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04 [09:15]  최종편집: ⓒ 이그린뉴스
 
관련기사목록
[청녹] 동관 청녹, 환경부 책임논란 확산 "인체내 잔류 심각 우려" 안일만 기자 2019/02/04/
[청녹] 청동급수관 청녹 방치, 환경부에 비난 화살 쏟아져 안일만 기자 2019/01/29/
배너

포토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인사말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창간 축하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이그린뉴스(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41길 152 발행인·편집인:안일만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석 ☎02)786-0571 FAX:02)786-0573 등록일:2013.7.5 등록번호:서울.아02721 사업자등록번호:110-86-06528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3(주)이그린뉴스.All rights reserved.
Contactwith:ilman@egre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