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전체기사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로그인 회원가입
에코파일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인사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창간 축하
기사제보
에코파일 > 환경정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 연구사, 아시아 최초 세계기상기구 과장직에 발탁
 
안일만 기자 기사입력  2019/08/05 [10:47]
▲  세계기상기구(WMO)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유엔 전문기구인 세계기상기구(WMO)에서 최근 공모한 수문예보·수자원과장직에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 김휘린 연구사(수자원공학 박사)가 채용되었다고 밝혔다.

 

세계기상기구(World Meteorological Organization, WMO)는 1950년에 설립된 기상, 수문·수자원 관련 유엔 기구로 193개 회원국이 있으며 한국은 1956년에 68번째로 가입국이다.

▲ 김휘린 연구사


김휘린 연구사는 8월 19일부터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세계기상기구 사무국에서 수문예보·수자원과장으로 근무할 예정이다.

이 직책은 193개 회원국 등과 협력하여 세계 물 문제 해결을 위해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개발도상국을 지원한다.

수문예보·수자원과 총괄 관리와 함께 수문예보 및 예측, 돌발홍수예보시스템 등 홍수예보 제안정책(이니셔티브)를 추진하고, 전세계 수문현황 및 전망 기술 개발, 수자원 관련 개발계획(프로젝트) 조정, 타 국제기구와의 연계협력 업무 등을 수행한다.

세계기상기구는 올해 3월부터 약 한 달간 채용 사이트인 이쿠르트(www.erecruit.wmo.int)를 통해 이번 직책을 공모했으며, 전 세계 100여 명의 수자원 전문가가 지원했다.

김휘린 연구사는 약 100대 1의 경쟁을 뚫고 세계기상기구 수문예보·수자원과장직에 아시아 최초이자 최연소 여성 전문가로 발탁됐다.  

지금까지 수문예보·수자원과장직은 60세 이상의 백인남성 전문가가 업무를 맡아왔다. 김 연구사의 발탁으로 세계기상기구의 내부 조직개편과 더불어 전 세계의 수문예보·수자원관리에 새로운 정책변화가 기대되고 있다.

1977년생인 김 연구사는 2005년 5월 국토교통부 최초 여성 수자원전문가로 공직 첫 걸음을 내딛었다.

국가 수문자료 품질관리시스템 구축, 국민생활중심 홍수예보 청사진 마련 등 국내 수자원 기술 개선과 다양한 국제협력 활동을 적극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현재 한강홍수통제소 시설연구사(예보계장)로 홍수·갈수 및 재난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05 [10:47]  최종편집: ⓒ 이그린뉴스
 
관련기사목록
[세계기상기구] 환경부 연구사, 아시아 최초 세계기상기구 과장직에 발탁 안일만 기자 2019/08/05/
배너

포토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인사말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창간 축하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이그린뉴스(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41길 152 발행인·편집인:안일만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석 ☎02)786-0571 FAX:02)786-0573 등록일:2013.7.5 등록번호:서울.아02721 사업자등록번호:110-86-06528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3(주)이그린뉴스.All rights reserved.
Contactwith:ilman@egre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