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전체기사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로그인 회원가입
에코파일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인사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창간 축하
기사제보
에코파일 > 환경정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기차 폐배터리 방치 "제2의 환경오염 우려 커"
반납받은 폐배터리 120개, 2021년까지 9천개 반납 전망
 
안일만 기자 기사입력  2019/08/28 [09:25]
 

 

전기차의 폐차과정에서 나오는 배터리 처리가 재활용할 수 있다는 환경부의 말과는 달리 재활용되지 않은채 방치되면서 젲의 환경오염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폭발이나 감전 위험까지 배터리를 해체하기도 어렵고, 분리해도 배터리 보관지침이 없어 사실상 방치되기 일쑤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자치단체가 반납받은 폐배터리는 약 120개가 있으나 제대로 처리되지 않고 자치단체에 반납되는 전기차 폐배터리는 내년에 천 개, 이듬해엔 9천 개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배터리의 방치는 남았을지도 모르는 고압 전기 탓에 손을 못 대고 있기 때문이다. 

 

한 폐차업체 대표는 "배터리 자체가 용량이 크니까 안전에 염려스럽고 사람이 다칠 우려가 있어 해체를 못한다"고 했다. 

 

게다가 햇볕과 빗물 등에 노출돼 있어 배터리 폭발이나 환경 오염의 우려도 적지 않다.

쌓아 놓으면 수명도 줄어들기 때문에 활용하는 데도 문제가 있고, 또 그냥 놔두게 되면 폐기물이 쏟아져 나오면서 나중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전문 설비가 있는 폐차장에서는 배터리를 분리해내긴 하지만 골칫거리인건 마찬가지다.

 

그렇다고 팔거나, 해체 분리해 재활용하거나, 마음대로 폐기하지도 못하는 실정이다.


보조금을 지원한 정부가 보조금 일부를 회수하기 위해 전기차 폐차시 배터리를 자치단체에 반납하게 해 놓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반납 규정만 있을 뿐 그 이후, 재활용 등에 관한 지침은 없는 상황이다.

이때문에 분실되는 폐배터리도 생겨나고 있다. 

자치단체 한 관계자는 "반납 방법만 나와 있고 분실했을 때 처벌 조항은 따로 없다"고 했다.

 

이처럼 전기차보급 확대로 전기차 폐차 과정에서 나오는 배터리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으나 방치된채 재활용이 되지 않고 있어 제 2의 환경오염 문제가 커지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28 [09:25]  최종편집: ⓒ 이그린뉴스
 
배너

포토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인사말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창간 축하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이그린뉴스(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41길 152 발행인·편집인:안일만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석 ☎02)786-0571 FAX:02)786-0573 등록일:2013.7.5 등록번호:서울.아02721 사업자등록번호:110-86-06528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3(주)이그린뉴스.All rights reserved.
Contactwith:ilman@egre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