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전체기사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로그인 회원가입
에코파일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인사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창간 축하
기사제보
에코파일 > 환경정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지역 노후 건설기계 미세먼지 저감 확대 추진 "4,500대"
수도권대기환경청 LH공사 저감 업무 협약체결, "DPF 설치비 지원"
 
안일만 기자 기사입력  2019/09/05 [14:58]
 

 

인천지역 공사장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노후 건설기계 미세먼지 저감 후처리 장치 DPF 설치가 확대된다. 

 

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정복영)과 인천광역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3개 기관과 9월 5일 오전 10시,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인천지역 노후 건설기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천광역시에는 남동·부평·주안 등 산업단지가 있는 데다 대규모 주택건설 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건설기계 사용으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량이 많기 때문이다.  

 

2018년 12월 기준으로 인천광역시에는 12년 이상된 노후 건설기계가 약 4,500대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수도권대기환경청과 인천광역시는 노후 건설기계 저공해조치에 소요되는 비용(약 800~3,000만 원) 전액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 저공해조치는 배출가스저감장치(DPF)를 부착하는 방법과 구형엔진을 신형으로 교체하는 방법, 2종류가 있다.

 

배출가스저감장치(DPF) 부착 지원 대상인 노후 건설기계는 2005년 12월 31일 이전의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 기준을 적용하여 제작된 도로용 3종 건설기계(덤프트럭, 콘크리트믹서트럭, 콘크리트펌프트럭)다. 

 

신형엔진 교체대상 노후 건설기계는 2004년 12월 31일 이전에 제작된 지게차, 굴삭기다. 다만 엔진 출력이 130kw 미만은 2005년 12월 31일 이전, 75kw 미만은 2006년 12월 31일 이전에 제작된 건설기계라도 포함된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노후 덤프트럭 등에 배출가스저감장치(DPF)를 부착할 경우 미세먼지 배출량이 최대 80% 줄어들 수 있으며, 노후 지게차 등의 경우 신형 엔진으로 교체하면 미세먼지는 약 33% 이상 저감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산업단지공단(인천지역본부), 한국자동차환경협회는 인천지역 사업장 내 노후 건설기계 사용실태를 조사하고 직원 교육 및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저공해조치 참여를 적극 독려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토지주택공사(인천지역본부)는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인 '관급공사 건설기계 저공해조치 의무화'에 앞서 이번 협약을 통해 자발적으로 건설기계 미세먼지 감축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에는 △정복영 수도권대기환경청장, △백현 인천광역시 환경국장, △장종우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지역본부장, △최종태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장, △안문수 한국자동차환경협회장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른 노후 건설기계 저공해조치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인천광역시 누리집(www.incheon.go.kr)과 수도권대기환경청 누리집(www.me.go.kr/mamo)에서 볼 수 있다.

 

전화문의는 인천광역시(032-440-3552), 수도권대기환경청(031-481-1368), 한국자동차환경협회(02-3473-1221)에서 받는다. 

 

정복영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건설기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하며, 수도권의 노후건설기계가 조속히 저공해조치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05 [14:58]  최종편집: ⓒ 이그린뉴스
 
배너

포토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인사말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창간 축하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이그린뉴스(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41길 152 발행인·편집인:안일만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석 ☎02)786-0571 FAX:02)786-0573 등록일:2013.7.5 등록번호:서울.아02721 사업자등록번호:110-86-06528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3(주)이그린뉴스.All rights reserved.
Contactwith:ilman@egre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