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전체기사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로그인 회원가입
에코파일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인사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창간 축하
기사제보
에코파일 > 환경정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 생활화학제품 함유 원료 안전관리 강화
가습기살균제 원인물질 5종 사용금지 등 행정예고
 
안일만 기자 기사입력  2019/11/26 [14:46]

 

 

 

세정·세탁 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사용금지 되는 것을 비롯해 인주 등 3개 품목에 대해 벤젠 등 안전기준이 마련되고 향균필터에 5종의 가습기 살균제 원인물질 사용이 금지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생활화학제품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의 '안전확인 대상 생활화학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이하 고시)' 개정안을 11월 27일부터 20일간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고시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먼저 미세플라스틱의 종류인 마이크로비즈를 세정·세탁제품 내 함유금지물질로 지정한 것이다.

 

마이크로비즈는 세정, 연마, 박리 용도로 의도적으로 사용된 물에 녹지 않는 5mm 이하의 고체 플라스틱을 말한다.

 

인주, 수정액(수정테이프 포함), 공연용 포그액 등 3개 품목을 신규 관리대상 품목으로 지정했다.

     

공연용 포그액은 공연 또는 행사에서 안개의 느낌을 줄 때 쓰이는 품목으로 알코올의 일종인 글리콜이 주된 원료다.

 

환경부는 이번 개정안을 위해 2018년부터 국제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플라스틱의 관리제도 도입을 위한 기반 마련 연구 및 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비관리 생활화학제품 안전기준 마련을 위한 연구 등을 추진해왔다.

 

환경부는 이같은 연구 결과를 토대로 전문가 검토와 산업계, 시민단체 등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이번 고시 개정안을 마련했다.

 

이번 고시 개정안의 상세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세정·세탁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사용 금지 등 안전기준 강화>

 

2021년 1월 1일부터 제조·수입하는 세정제품(세정제, 제거제), 세탁제품(세탁세제, 표백제, 섬유유연제)에 대하여 제품 내 세정, 연마 용도의 미세플라스틱의 종류인 마이크로비즈의 사용을 금지한다.

 

공기청정기, 에어컨 등에 사용되는 필터형 보존처리제품(항균필터 등)에도 다른 분사형 제품과 마찬가지로 가습기 살균제 원인물질 5종을 제품 내 함유금지물질로 지정하고, 고시 개정일부터 시행한다. 

 

이에 따라 안전확인대상생활화학제품 제형이 분사형(분무기형, 스프레이형 등)인 경우, 제품 내 가습기 살균제 원인물질 5종 함유 금지된다. 

 

5종이 사용금지 제품은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 염화에톡시에틸구아니딘(PGH), 폴리(헥사메틸렌비구아니드)하이드로클로라이드(PHMB),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 5-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 등이다.

 

2021년 1월 1일부터 가습기 또는 이와 유사한 전기기기에 넣어 사용하는 생활화학제품의 제조·수입을 금지하고, 기업이 스스로 안전성을 입증한 제품만 시장에 유통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수은에 관한 미나마타 협약'에 따라 수은을 살생물제품 4품목(살균제, 살조제, 기피제, 목재용 보존제)의 함유금지물질로 지정하고, 미나마타 협약의 국내 효력발생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인주 등 3개 품목의 관리대상 지정 및 안전기준 신설>

 

인주, 수정액(수정테이프 포함), 공연용 포그액 등 3개 품목을 안전확인 대상 생활화학제품으로 신규 지정(현행 35개→38개 품목으로 확대)하고, 벤젠 등 8종의 화학물질에 대한 안전기준을 마련했다.

 

비소, 카드뮴, 수은, 납, 벤젠, 테트라클로로에틸렌, 에틸렌글리콜, 디에틸렌글리콜 사용시 안전기준에 따라야한다.

 

해당 규정은 2021년 1월 1일 이후 제조·수입되는 제품부터 적용된다.

 

이밖에  '안전기준 적합확인 신고서' 발급 시 사용하는 신고번호 부여 기준 및 필터형 보존처리제품의 보존용 물질 사용 신청 서식 마련 등 현행 고시의 부족한 사항을 보완했다.

 

이번 고시 개정안의 상세내용은 환경부 누리집(www.me.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행정예고 기간에 이해관계자 등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후, 규제심사 등을 거쳐 확정·시행될 예정이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이번 고시 개정으로 보다 안전한 생활화학제품이 시장에 유통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26 [14:46]  최종편집: ⓒ 이그린뉴스
 
관련기사목록
[생활화학제품] 환경부, 생활화학제품 함유 원료 안전관리 강화 안일만 기자 2019/11/26/
[생활화학제품] 안전·표시기준 위반 11개 생활화학제품 회수 조치 안일만 기자 2019/08/02/
[생활화학제품 ] 안전기준 위반 53개 생활화학제품 회수. 판매금지 안일만 기자 2018/03/13/
[생활화학제품] 환경부 식약처, 생활화학제품 전성분 공개 착수 김기석 기자 2017/09/26/
[생활화학제품] 스프레이형 세정제 등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강화 안일만 기자 2017/08/22/
[생활화학제품] 환경부,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지원 대폭 확대 김기석 기자 2017/04/20/
배너

포토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인사말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창간 축하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이그린뉴스(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41길 152 발행인·편집인:안일만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석 ☎02)786-0571 FAX:02)786-0573 등록일:2013.7.5 등록번호:서울.아02721 사업자등록번호:110-86-06528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3(주)이그린뉴스.All rights reserved.
Contactwith:ilman@egre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