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전체기사
  대기   토양   폐기물   생태계   소음 로그인 회원가입
에코뉴스
대기
토양
폐기물
생태계
소음
인사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창간 축하
기사제보
에코뉴스 > 생태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내 번식 뻐꾸기 아프리카까지 날아간다.
 
안일만 기자 기사입력  2020/06/25 [09:42]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여 아프리카 동부까지 왕복 2만 4천km나 이동하는 국내 번식 뻐꾸기 경로가 최초로 확인됐다. 

▲  위치추적기와 금속가락지를 부착한 뻐꾸기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지난해 5월부터 올해 6월까지 우리나라에서 번식하는 뻐꾸기의 이동경로를 추적한 결과, 뻐꾸기가 직선거리로 약 1만 km 떨어진 탄자니아 등 아프리카 대륙까지 이동하여 겨울을 보낸 후 여름철 우리나라로 돌아와 번식하는 것을 최초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두견이목 두견이과에 속하는 뻐꾸기는 탁란이라는 독특한 방식으로 번식하는 종으로 유라시아와 아프리카 대륙에 널리 서식하며, 우리나라에는 5월부터 날아와 번식한다.

 

대표적인 여름철새인 뻐꾸기의 이동경로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특히 우리나라에서 번식하는 철새가 아프리카까지 이동해서 월동한다는 사실이 확인된 최초 사례다.

 

국립생물자원관 국가철새연구센터는 뻐꾸기의 이동경로 연구를 위해 2019년 5∼6월 경기도 양평군, 전라남도 무안군, 제주도 서귀포시 등에서 포획한 뻐꾸기 10마리에 위치추적용 발신기를 부착하여 경로를 추적했다.

 

이 중 6마리가 2019년 8월 말과 9월 초에 서해를 건너 이동을 시작하여 중국 장쑤성, 미얀마, 인도를 거친 후 아라비아해를 횡단한 것이 확인됐다.

 

이들 6마리는 2019년 10월 초에 아프리카 동부에 도착하기까지 평균 1만 1,000km를 이동했으며, 이후 탄자니아, 모잠비크, 케냐 등지에서 월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3마리는 겨울을 동아프리카에서 보낸 후 4월 중순에 우리나라로 이동을 시작하여 가을 이동과 유사한 경로를 따라 5월 말에 지난해 번식했던 지역으로 되돌아온 것이 확인되었다. 

 

이 3마리의 우리나라와 아프리카간 왕복 이동거리는 모두 2만 km 이상이었으며, 가장 먼 거리를 이동한 뻐꾸기는 2만 4,012km 인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6/25 [09:42]  최종편집: ⓒ 이그린뉴스
 
관련기사목록
[뻐꾸기] 국내 번식 뻐꾸기 아프리카까지 날아간다. 안일만 기자 2020/06/25/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인사말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창간 축하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이그린뉴스(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41길 152 발행인·편집인:안일만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석 ☎02)786-0571 FAX:02)786-0573 등록일:2013.7.5 등록번호:서울.아02721 사업자등록번호:110-86-06528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3(주)이그린뉴스.All rights reserved.
Contactwith:ilman@egre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