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배너
전체기사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로그인 회원가입
에코파일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인사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창간 축하
기사제보
에코파일 > 취재현장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슬러지 발생량 감소에도 처리비는 증폭 "적자 손실 연 200억"
서울시, 슬러지 강제건조시설 낙후기술 선택, 부실 운영
 
안일만 기자 기사입력  2020/10/18 [09:07]

(이그린뉴스 = 안일만 대기자, 한상덕 기자) 서울시 4개 공공하수처리장의 슬러지 처리비가 발생량의 급감에도 불구하고 60% 이상 급상승해 서울시민의 하수처리비 부담이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  서울시청 / 중랑하수처리장

 

이그린뉴스가 서울시로 부터 넘겨받은 최근 5년간 하수 슬러지 발생량과 처리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슬러지 발생량은 해마다 감소해 지난 2015년 83만 5천여 톤에서 지난해(2019년) 69만 1,000여 톤으로 14만5천 톤, 20% 이상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같은 슬러지 감량에도 처리비는 오히려 반등, 지난 2015년 401억 원 이었던 것이 2019년 650억 원으로 62% 이상이나 급 상승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현상은 매립지의 슬러지 반입수수료가 대폭 인상 되자 처리비를 낮춘다며 설치한 슬러지 강제건조시설이 후진기술로 가동하면 할수록 적자 폭을 키우는 데서 비롯되고 있다.

 

서울시 4개 하수처리장이 올해 들어 7월말 현재 7개월 동안 수도권매립지에 슬러지를 반입하고 지불한 수수료는 11만 2천여 톤에 143억 원이 넘는다.

 

 

톤당 단가로 따져 13만 원 꼴로 2015년 4만9천 원 대비 2.7배 이상 반입수수료가 인상된 셈이다. 

 

서울시는 이같은 반입수수료 인상에 사전 대비한다며 1천억 원 이상을 투입해 중랑(650톤/일), 서남(285톤/일), 탄천((200톤/일), 난지(150톤/일) 등 4개 하수처리장에 모두 1,285톤/일 규모의 슬러지 강제건조시설을 설치했다.

 

그런데 최근(2018년) 400억 원 이상을 투입해 설치한 650톤/일 용량의 중랑 강제건조시설의 경우 1년에 100억 원 가까운 적자운영을 하고 있다.

 

이는 가동하면 할수록 적자를 낳는 재래식 후진기술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3개 하수처리장까지 합치면 낙후된 기술 선택으로 입는 적자 손실규모는 1년에 2백억 원을 훨씬 넘고 온실가스 다량 배출 등 환경오염을 고려하면 손실규모는 돈으로 따질수 조차 없을 정도다.

 

서울시와는 달리 영국, 미국 워싱턴, 홍콩, 싱가폴, 중국 북경, 북유럽 등 세계 여러 나라들은 이런 낙후된 슬러지 강제 건조시설 대신 고품질 비료는 물론 바이오 수소와 바이오 가스를 이용할 수 있는 첨단시설을 설치해 흑자운영 체재로 전환하거나 전환한지 오래다. 

 

환경전문가들은 첨단시설로 전환한 이들 나라들은 중랑하수처리장과 같은 규모에서 100억 원에서 150억 원 이상의 흑자운영으로 배출자의 부담을 그만큼 줄여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수슬러지 반입수수료 대폭 인상에 슬러지 강제건조시설의 재래식 후진 기술까지 겹치면서 가중되고 있는 서울시민의 하수처리비 부담, 이를 덜어주기 위한 선진 첨단화 기술 선택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환경지킴이 이그린뉴스는 국민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후원계좌 신한은행 이그린뉴스 140-010 - 124207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18 [09:07]  최종편집: ⓒ 이그린뉴스
 

포토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인사말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창간 축하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주)이그린뉴스(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41길 152 발행인·편집인:안일만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석 ☎02)786-0571 FAX:02)786-0573 등록일:2013.7.5 등록번호:서울.아02721 사업자등록번호:110-86-06528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3(주)이그린뉴스.All rights reserved.
Contactwith:ilman@egreen-news.com